모바일을 이용한 소액 간편대출 서비스가 인기 입니다. 카카오 뱅크가 내놓은 간편 소액대출 상품인, 바상금대출이 인기 몰이 중이자, 시중 은행도 비슷한 상품을 잇따라, 내놓고 있습니다. 시간이나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모바일로 3분만에 300만원을 입금 받을 수 있는, 새로운 모바일 소액대출의 트랜드 입니다.

 

credit-card-1104960_640.jpg

 

 

신한은행은 지난달 18일 모바일 S뱅크 와 써니뱅크로 신청할 수 있는 모바일 전용 소액대출, 포켓론을 출시했습니다. 자격조건은 신한은행과 거래가 없더라도, 신용카드를 가지고 있다면, 신청할 수 있는 조건입니다. 모바일 대출의 특성상 별도 소득증빙 절차가 필요 없고, 여섯 차례 클릭만으로 신청부터 신청까지 3분만에 모든 처리가 가능한 초간편 서비스 입니다.

 


money-367973_640.jpg
 

공휴일, 쉬는날, 상관없이 24시간 모두 가능한 상품입니다. 최대 대출 한도는 500만원이고 최저 금리는 연 3.01% 로 저렴한 편입니다. 카카오 뱅크의 모바일 소액대출의 경우 최대 300만원에 최저 금리 연 3.44% 인데, 신한은행이 카카오 뱅크를 견제한 금리 인듯 합니다.

 

국민은행 역시 KB리브 간편대출 모바일 전용 상품을 내놓았습니다. 기존 고객이 보유한 국민 은행 거래 실적을 토대로 신청이 가능하기 떄문에, 이미 국민은행과 거래가 있었어야 가능한 상품입니다. 차상위 신용등급인, 골드스타 이상인 사용자의 경우 소득 증명서를 내지 않아도 최대 300만원 까지 빌릴 수 있으며, 금리는 연 4.68 - 5.08%  금리는 높은 편입니다.

 

coins-1523383_640.jpg

 



모바일 소액대출이 은행마다 앞다퉈 상품을 내놓는 것은 카카오뱅크의 영향이 큰것으로 여겨 집니다. 카카오 뱅크의 비상금대출의 혁신적인 대출 시스템이, 확산되면서, 시중 은행들도, 더 낮은 금리와 더 간편한 시스템을 내놓은 것입니다. 시간이나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언제어디서나, 간편하고 빠르게 받을 수 있는 모바일 대출 상품인것이죠.

 

family-3534874_640.png

 


일각에서는 너무 쉬운 대출 상품이, 가계부채를 늘리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소액이지만, 이자가 높다면, 연체의 부담이 생기기 떄문이죠. 하지만, 사회초년생이나, 대출 새내기 들은, 급할때 편하게 쓸 수 있는 대출 상품에 구미가 당기는 것이 어쩔 수 없는 것입니다. 그러니, 소액대출에 따른, 리스크를 언제나 신경써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입장입니다.